남자유치원선생님

음원 및 기타 용건이 급하신 분들은 공지사항의 연락처로 문자주시기 바랍니다. 방문해주신 모든 분들 항상 행복하세요~ 앞으로는 모바일로 실시간으로 찾아뵙겠습니다^^



*노보정에 풀샷으로 올리겠습니다 ^^;

저희 집은 일요일에 김장김치를 담갔습니다. 외할머니, 이모할머니, 작은할머니께서 김장하는 것을 도와주셨는데 저는 배추만 신나게 나르고 인증 샷을 찍었습니다. 그래서 아쉽게 제 모습은 없네요 ㅠㅠ

시골에 살아서 배추는 집 앞 텃밭에서 모두 직접 기른것들이구요 친척 분들께도 나누어주고, 김장은 그리 많지 않은 약 100포기 정도를 했습니다. 아시겠지만 먼저 배추를 소금에 절여 숨을 죽이구요 ㅋㅋ

미리 준비해 놓은 차례차례 맛깔나게 버무려줍니다. 할머니의 빠른 손놀림 때문에 촬영하기가 어려울 정도였어요. 우리조상들은 지혜가 정말 대단한 거 같아요. 저희도 제작 년까지는 땅에다 묻었었는데 이제는 김치냉장고 속으로 쏘옥~!!


중간에 근처의 누나집에 가서 김치통을 가지러 갔는데 '1106'를 '306'호로 알아들어서 아침부터 괜히 306호 아저씨께 실례를 범했네요. ^^; 누나가 다른 아파트로 이사를 했는데 처음 가보는 것이었거든요~

겨울날씨답지 않게 참 따뜻한 날이라서 저희집 말고 이웃 분들도 김장을 많이 하셨어요. 중간 중간에 한 잎씩 뜯어서 먹어보니 꿀맛 이였어요. 끝나고 나니 바지에는 온통 고춧가루 범벅으로 정신이 없었지만 가족들과 함께하니 즐거웠습니다.^^


거실에 모여서 겉절이에 쫄깃하게 삶아진 수육과 속을 넣고 한 입, 두입.. 정말 시간가는 줄 모르고 먹었네요. 김장김치는 김치 담그는 일보다 더 어렵네요. 수육에 반주삼아 막걸리를 먹었는데 너무 취해서 막걸리 사진은 없네요.^^;

요즘에는 소주 보다 우리의 전통주인 '막걸리'가 더 맛있는 거 같아요. 술하니까 갑자기 청하도 생각나는데 이름을 바꾸고 나서 친구들이 어찌나 '청하'라고 이름을 부르던지 혼났네요. 주말 어떻게 보내셨는지요? 김장은 모두 하셨나요?

Posted by 이류(怡瀏)

댓글은 사랑입니다

  1. 그렇지요. 김장하는날은 보쌈이 빠지면 안되지요.
    또 그맛에 김장하는거 같아요.

    • 옆에서 거드는 사람은 그렇지만 김장 몇백포기씩 하시는 분들은 정말 다음날 너무 힘들어 하시더라구요.. 말씀은 안하시지만 저희 어머니랑 외할머니, 이모할머니, 옆집할머니도 아마 그러실거에요.. 그래도 함께하니 즐겁고 빨리 끝나요 ^^ 음식도 더 맛잇구요!!

  2. 이거 제대로인데요.
    배추 속과 함께 먹는 수육, 죽입니다.
    에고 우리는 언제 김장하려나??? ㅠㅠ

    • 하늘엔별님 아직 김장 안하셨어요^^?
      이날 날씨가 너무 좋았어요.. 꼭 봄같더라구요..
      그런데 늦잠자고 일어나서 아침을 늦게먹어서 배가 불러서 수육은 조금밖에 못 먹었다는 ㅎㅎ
      오늘 날씨가 너무 춥네요 ㅠㅠ 감기 조심하세요!!

  3. 맛있으셨겠어요 ^^
    역시 김장에는 보쌈!

  4. 침이 절로 흘러버리네요..수육과 함께 먹는 배추속,, 생각만해도

  5. 수육에 막걸리 제대로네요. 아우.. 먹고싶어~~

  6. 고기를 먹으면 안되는 저에겐 수육은 그림의 떡이군요ㅋㅋ

  7. 아..김장...
    저희집은 할지 안할지 ㅜㅜ
    김치없는 겨울이 될지도 모르겠어요 어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