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유치원선생님

음원 및 기타 용건이 급하신 분들은 공지사항의 연락처로 문자주시기 바랍니다. 방문해주신 모든 분들 항상 행복하세요~ 앞으로는 모바일로 실시간으로 찾아뵙겠습니다^^



*노보정에 풀샷으로 올리겠습니다 ^^;

저희 집은 일요일에 김장김치를 담갔습니다. 외할머니, 이모할머니, 작은할머니께서 김장하는 것을 도와주셨는데 저는 배추만 신나게 나르고 인증 샷을 찍었습니다. 그래서 아쉽게 제 모습은 없네요 ㅠㅠ

시골에 살아서 배추는 집 앞 텃밭에서 모두 직접 기른것들이구요 친척 분들께도 나누어주고, 김장은 그리 많지 않은 약 100포기 정도를 했습니다. 아시겠지만 먼저 배추를 소금에 절여 숨을 죽이구요 ㅋㅋ

미리 준비해 놓은 차례차례 맛깔나게 버무려줍니다. 할머니의 빠른 손놀림 때문에 촬영하기가 어려울 정도였어요. 우리조상들은 지혜가 정말 대단한 거 같아요. 저희도 제작 년까지는 땅에다 묻었었는데 이제는 김치냉장고 속으로 쏘옥~!!


중간에 근처의 누나집에 가서 김치통을 가지러 갔는데 '1106'를 '306'호로 알아들어서 아침부터 괜히 306호 아저씨께 실례를 범했네요. ^^; 누나가 다른 아파트로 이사를 했는데 처음 가보는 것이었거든요~

겨울날씨답지 않게 참 따뜻한 날이라서 저희집 말고 이웃 분들도 김장을 많이 하셨어요. 중간 중간에 한 잎씩 뜯어서 먹어보니 꿀맛 이였어요. 끝나고 나니 바지에는 온통 고춧가루 범벅으로 정신이 없었지만 가족들과 함께하니 즐거웠습니다.^^


거실에 모여서 겉절이에 쫄깃하게 삶아진 수육과 속을 넣고 한 입, 두입.. 정말 시간가는 줄 모르고 먹었네요. 김장김치는 김치 담그는 일보다 더 어렵네요. 수육에 반주삼아 막걸리를 먹었는데 너무 취해서 막걸리 사진은 없네요.^^;

요즘에는 소주 보다 우리의 전통주인 '막걸리'가 더 맛있는 거 같아요. 술하니까 갑자기 청하도 생각나는데 이름을 바꾸고 나서 친구들이 어찌나 '청하'라고 이름을 부르던지 혼났네요. 주말 어떻게 보내셨는지요? 김장은 모두 하셨나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이류(怡瀏)

댓글은 사랑입니다

  1. 그렇지요. 김장하는날은 보쌈이 빠지면 안되지요.
    또 그맛에 김장하는거 같아요.

    • 옆에서 거드는 사람은 그렇지만 김장 몇백포기씩 하시는 분들은 정말 다음날 너무 힘들어 하시더라구요.. 말씀은 안하시지만 저희 어머니랑 외할머니, 이모할머니, 옆집할머니도 아마 그러실거에요.. 그래도 함께하니 즐겁고 빨리 끝나요 ^^ 음식도 더 맛잇구요!!

  2. 이거 제대로인데요.
    배추 속과 함께 먹는 수육, 죽입니다.
    에고 우리는 언제 김장하려나??? ㅠㅠ

    • 하늘엔별님 아직 김장 안하셨어요^^?
      이날 날씨가 너무 좋았어요.. 꼭 봄같더라구요..
      그런데 늦잠자고 일어나서 아침을 늦게먹어서 배가 불러서 수육은 조금밖에 못 먹었다는 ㅎㅎ
      오늘 날씨가 너무 춥네요 ㅠㅠ 감기 조심하세요!!

  3. 맛있으셨겠어요 ^^
    역시 김장에는 보쌈!

  4. 침이 절로 흘러버리네요..수육과 함께 먹는 배추속,, 생각만해도

  5. 수육에 막걸리 제대로네요. 아우.. 먹고싶어~~

  6. 고기를 먹으면 안되는 저에겐 수육은 그림의 떡이군요ㅋㅋ

  7. 아..김장...
    저희집은 할지 안할지 ㅜㅜ
    김치없는 겨울이 될지도 모르겠어요 어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