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유치원선생님

음원 및 기타 용건이 급하신 분들은 공지사항의 연락처로 문자주시기 바랍니다. 방문해주신 모든 분들 항상 행복하세요~ 앞으로는 모바일로 실시간으로 찾아뵙겠습니다^^



처음이라는 수식어를 붙이면 별거아니였던 일이 특별한 일이 되는 것처럼, 몰랐던 블로거도 '이웃'이라는 단어 하나로 인해 비록 온라인상의 소통이지만 댓글과 방명록 기타 SNS를 통해 살아가는 이야기를 전하고 때로는 고민상담도 하며 즐겁게 지냅니다.

hermoney님이나 소박한독서가님 처럼 여행이나 개인적인일로 잠시 작별의 인사를 드린다는 포스팅을 보면 왜 소식이 없고 새 글이 올라오지 않는지 그 이유를 명쾌하게 알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매일 친구나 형 누나처럼 지내던 이웃 불로거께서 아무 말 없이 블로그를 중단해버리시면 정말이지 궁금해서 참을 수가 없고 언제쯤 돌아오실까 똥마려운 강아지마냥 매일매일 접속해서 새 글이 있는지 확인하고 '살아나세요, 돌아오세요'라는 글을 방명록에 남기며 허탈한 마음을 감출 수가 없습니다.


세상 모든 사람들이 정이 많지만 저는 유난히 정이 많은 편입니다. 그 대상이 온라인의 사람이든 오프라인의 사람이든 그것은 중요하지 않고 실제로 멀리 떨어져 있어도 그 마음만큼은 글을 통해서도 느낄 수 있습니다. 성의 없는 단체 문자와 개별문자를 구분 할 수 있는 것처럼 말이죠.

최근에 소식이 가장 궁금한 블로거는 폼홀릭님설픈여우님이랍니다. 제가 특정 블로거를 언급하는 일이 다른블로거분들이나 본인들에게는 좋지 않을 수도 있겠지만 소식이 너무 궁금합니다.


폼홀릭님은 다음뷰 이슈에 소개될 정도로 재밌는 웹툰을 연재하시는 분이였고 어설픈여우님은 티스토리에서 인터뷰를 할 만큼 인기 있는 블로거이자 약국에서 일하시면서 그와 관련된 좋은 정보를 많이 알려주셨기 때문이랍니다.


저에게는 약 80여명의 이웃블로거분들이 계십니다. 제가 게으른 탓인지 항상 먼저 방문해주시고 저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시고 관심 가져주시는 소중한 분들입니다. 블로그를 중단하시는 일은 개인의 선택이고 그 선택을 저는 존중합니다.

하지만 말 없이 떠나시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폼홀릭님과 어설픈여우님은 언제쯤 돌아올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이류(怡瀏)

댓글은 사랑입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폼홀릭님과 어설픈여우님은 아무렇지 않게 돌아와주실꺼에요 ^^

  3. 한참 잠수타시다 돌아오신지 얼마 안되었는데
    또 금새 잠수타신 폼홀릭님...저도 뵙고 싶네요 ㅠㅠ

  4. 갑자기 블로그에 글이 안 올라오면 궁금해 지더라고요. 전에 다음뷰에 매일 베스트도 되고 매일 하나씩 글이 올라온 DDing님도 궁금해요.

  5. 잠수탈때 한마디 공지라도 띄우고
    잠수타면 이렇게 이웃들 걱정안할텐데 말이죠...
    그래도 걱정해주는 이웃분들이 있다는거 아시면 금방 별탈 없이 돌아오실꺼에요...^^

  6. 언젠간 돌아오겠죠~ ^^

  7. 그러네용 ...이류님은 정말 정이 좀 많으신 것 같아요 ^^
    그 기분을 아직까지는 잘 모르겠지만, 갑자기 떠나 버린다면
    웬지 소중한 동료를 잃어 버린 기분이 들 것 같아요 ㅠ.ㅠ

  8. 정말 정이 많으시네요~~^^
    저랑은 교류가 없었던 블로거인데~
    이렇게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고 생각해 주시는 거
    보니까 좋은 이웃이었음에 틀림없네요~~ ^^
    돌아오시면 저도 인연을 맺어야 겠습니다~

  9. 온라인이지만 '정'을 느끼셨을텐데
    안타깝네요..;;

    무슨일이 없으면 좋겠습니다

  10. 우와- 이웃블로거분이 많으시네요.....

    저는 매번 뻘글 전문이라 (+__)a

  11. 정이 많으신 분이네요..
    좋은 이웃분들이 말없이 떠나셨다면 잠시 바빠서 그럴수도 있을거예요.
    곧 돌아 오셨으면 좋겠네요..

  12. 어쩔수 없더라구요 상처는 되지만,,,

  13. 훔...두분다 제가 모르는...

    어느날 갑자기 짠~ 하고 나타나실지도 모르겠네요
    갑자기 문을 닫아버린 블로거님때문에
    저도 한동안 궁금증에 시달린적이 있었지요 ㅜㅜ

  14. 비밀댓글입니다

  15. 나의 부재를 기다려주는 이가 있다면 블로거로서 너무나 행복한 일일듯 하네요.
    두분의 사정은 잘 모르겠지만, 어찌됐건 부럽네요 두분.. ^^

  16. 후웅.......
    리뷰쟁이도!!! 이류님의 곁을 잠시 떠나
    해외여행을 다녀왔습니다..~~..끙..
    주위분들께서 아직 떠난 기억은 없지만....
    저도 생각해보니...몇번이고 즐겨찾기에서..찾게될듯하네요

  17. 정이 많으면 상처도 쉽게 받기마련..
    떠났다고 생각말고
    곧 돌아올거라 생각합시다.
    새로운한주가 시작되었어요.
    멋진한주 되세요.

  18. 여러 이유가 있겠지요. 메타에 너무 의존하거나, 베스트에 치중하다보면 그럴수도 있고 염치없는 이웃의 댓글에 치명타를 입을 수도 있구요. 저같은 벽창호는 왠만해서는
    신경이 안쓰이는 특이 체질이라서 개념없이 글을 씁니다. 너무 개념없어 탈이지만요.
    우리 얇고 오래 갑시다. 굵고 짧은 것보다는 더 맛있는 삶인것 같아서요.^^

  19. 누구든 자기만의 시간을 가지고 있기를 바라고, 자기만의 공간에서 자기 혼자만 있고 싶을때가 있지 않겠습니까?
    모두에게 맞추어가면서도 살수 없으니, 상대에게 피치못할 사연이 있을것이라 생각하시는게 좋지 않을까요? ^^

  20. 이류님... 항상 열심히 방문해주시고 인사해주셔서 저도 얼마나 감사한데요~^^

    저도 어설픈여우님 소식은 정말 궁금합니다...

    요새 갑자기 포스트가 없어지신지 한달이 다되어가는데...

    궁금하네요 저도 정말..

  21. 앗 저도 나오는군요 헤헤

    다들 비슷하겠지만 아무래도 저같은경우 일상이 너무 버거운데

    종종이나마 찾아주시는분들이 계셔서 죄송스러운마음이 크더군요

    일상이 바뻐서죄송하다고는썻지만 아무래도 미안한 마음이..생기는건어쩔수없는듯..


    이류님이 이렇게 걱정해주시고계셨을줄은..^^

    함께 화이팅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