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유치원선생님

음원 및 기타 용건이 급하신 분들은 공지사항의 연락처로 문자주시기 바랍니다. 방문해주신 모든 분들 항상 행복하세요~ 앞으로는 모바일로 실시간으로 찾아뵙겠습니다^^


 환절기라는 변명 때문이라고 이야기 하고 싶네요. 어머니를 닮아 감기가 목부터 오기 때문에 직업 특성상 말을 아끼지 않고 많이 해야 해서 자주 가는 내과를 찾았습니다. 자주 가는 곳이었지만 대학생활을 타지에서 했기 때문에 3년만이네요..

일전에 내과에 갔다가 내과의사가 진찰을 끝내고 시집을 줬다고 이야기하신 어머니 말씀이 떠올랐는데 막상 제가 받고 보니 마음이 묘했습니다. 병을 치료하러 갔던 병원에서 책 선물을 받아오니 기분이 좋았습니다^^;


주사까지 맞고 한쪽 손에는 시집을 들고 약국에서 약을 짓는동안 살며시 펴 보았습니다. 진찰실을 나가기 직전 책에 해주셨던 싸인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고, 학력도 화려하고 지금은 내과의사 겸 시인으로 정식으로 등단 하셨습니다.

고등학교때 저의 꿈이 저만의 시집을 한권 펴 내는 것이였는데 이 시집을 받아 보고 저도 이루지 못했던 꿈을 이룰 수 있겠다는 마음가짐을 새롭게 할 수 있었습니다. 벌써 두번째 시집을 펴 내셨는데 많은 시들 가운데 하나를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그리움은 꽃으로 피어난다>

옛 시절 그리워
숲 속 오솔길 걸으면
산꽃이 피고

먼 고향 그리워
벌판 논밭 길 걸으면
들꽃이 피며

고운 임 그리워
호숫가 산책길 걸으면
물꽃이 핀다.

가슴 속 싶은 동굴에 넣어 두고
긴긴 세월 곰삭힌 그리움은
가는 곳마다
꽃으로 피어난다.

6부까지의 시들 가운데 1부에 실린 '그리움은 꽃으로 피어난다'라는 제목의 시 입니다. 그리움이라는 단어만 읽어도 가슴이 먹먹해지는 한 사람으로서 추억을 많이 생각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내과 의사이자 시인 박병식님이 펴내신 시집들이 병원을 찾는 사람들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에게도 많이 읽혔으면 좋겠습니다.

P.S

이제는 주말 블로거가 되어버리고 이웃들의 댓글에도 댓글을 달 수 없을 정도로 바쁜 삶을 살고 있지만 저는 누구보다도 행복합니다. 변함없이 제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모든 분들께 항상 보답하는 마음으로 살며 2차 개인 이벤트를 준비중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이류(怡瀏)

댓글은 사랑입니다

  1. 바쁘게 살면서 주말블로거도 괜찮습니다.하시는 일이 지금 시작이라서
    그런것이니 모두 이해합니다.열심히 그리고 행복하게 하루 하루
    아이들과 즐겁게 사시길..

    • 피터님의 말씀은 항상 저의 마음을 살찌우게 하는거 같아요.. 이해해주셔서 감사하구요 오늘은 주말이니 여유롭게 블로깅 할 수 있을거 같아요 ^^

  2. 축하드립니다.. 의사시인이라....

  3. 이류님 간만에 뵙네여 ^^ 목 아픈건 괜찮아 지셨는지요 ?

    ㅎㅎ 애들이라서 더욱 ~ 더 목소리를 올려얄 듯 하네여 ^^;;

    좋은 한주 되세요 ^^*

    • 아직 처음이라 그런지 감기도 걸리고 목도 아프고 그런데 점점 좋아지고 있습니다 ^^ 목소리를 크게 해야할 때도 있지만 오히려 작게 하면 아이들이 제 목소리를 들을려고 조용히 한답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4. 멋진 의사선생님이시네요~
    아이들과 재밌는 시간 잘 보내고 계신지요~
    잘 하시리라 믿으며
    오늘 하루 아자아자! 화이팅 하시기 바랍니다~

    • 근데 그 의사선생님이 말이 좀 느리신데 자주 가는 곳인데 항상 진찰소감 들을때마다 속터지는 것 같은데 병은 금방 나아요 ㅎㅎ 하루하루가 항상 새로워요~

  5. 이벤트 몰래 하면 안되여~ ㅋㅋ

  6. ㅋㅋ 간혹 포스팅 올리시지만...
    일하면서 간간히 블로그 생활도 유지하세요...너무 무리하지는 말구요 ^^

    • 평일에는 도무지 시간이 부족해서 제대로 할 수가 없네요 ㅠㅠ
      주말에도 행사가 생기거나 하면 정말 시간이 부족해요...
      하루가 5초만에 흘러가는거 같아요 ㅠㅠ

  7. 행복이 최곱니다. 화이팅!!

  8. 학창시절을 지나서 시집을 본 적이 없는 것 같습니다.
    오랜만의 포스팅 잘 보고갑니다. ^^
    일주일의 시작, 즐거운 하루되세요 이류님~!

    • 저는 어머니가 시집을 워낙 좋아하셔서 어머니께 선물하기 위해 시집을 고르거나 어머니가 보고 계신 시집들을 제가 보기도 합니다 ^^; 정말 오랜만에 새글 쓴거 같아요~

  9. 괜찮습니다 이류님^^

    바쁘신 만큼 어쩔 수 없는 것이죠~

    저는 그래도 매일매일 이류님께서 어떤 글 올리나 들립니다^^

    항상 하시는 일 모두 잘되길 바랍니다~^^

  10. 올만에 들럿네요.. 전 그리 바쁘진 않은데 바쁜척을~~
     
    바쁘게 사시는게 좋은겁니다.. ^^;
    2차 개인 이벤트때문에 맨날 들려야겠어요. ㅋㅋㅋ
    이번한주내내 즐겁게 보내세요.. ⌒⌒;

    • 저는 이상하게 주말에도 시간이 너무 빨리 가네요..
      군대 다녀오니 더 그런것 같고 크고 작은 행사 한가지만 있어도 집에 돌아오면 저녁이고 가족들이랑 조금만 이야기 하다보면 잘 시간이고 ^^; 2차 이벤트는 방문해주시는 모든 이웃분들께 꼭 알릴게요!!

  11. 아, 시집 읽은지가 꽤 오래 되었네요
    이번 봄엔 저도 시집을 읽어봐야할듯 ㅎㅎ

    • 저도 버스나 시간 여유로울때는 주로 소설이나 재테크 책을 보는 편인지 시집은 가끔 봐요 ^^; 리나님은 워낙 책을 많이 읽으시잖아요 ~ 정말 하루하루 정신 없네요 ㅠㅠ

  12. 이류님 오랜만이에요~
    시집이 정말 좋은거 같아요^^
    무지 바쁘시겠지만 항상 웃는 하루 되세용^.^

    • 정매화가 본명 이신가요?!
      링크보고 알았어요~ 모르는 분인줄 알았네요 ^^;
      들려주셔서 감사해요~ 앞으로 시나브로로 발전하는 사이가 되었으면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