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유치원선생님

음원 및 기타 용건이 급하신 분들은 공지사항의 연락처로 문자주시기 바랍니다. 방문해주신 모든 분들 항상 행복하세요~ 앞으로는 모바일로 실시간으로 찾아뵙겠습니다^^


스카이라인(SkyLine)

국가 : 미국
시간 : 93분
개봉 : 2010. 11. 24
감독 : 콜린 스트로즈, 그렉 스트로즈
출연 : 에릭 벌포, 스코티 톰슨, 브리터니 다니엘, 크리스탈 리드 등
등급 : 12세
장르 : SF, 스릴러
공식사이트 : http://www.skyline2010.co.kr/


SF라는 장르도 마음에 들었지만 극찬을 받았던 아바타 제작진의 작품이라 더 빨리 만나 보고 싶었습니다. 우주전쟁의 삼바리보다 더 강력하고 진화한 우주생명체와의 전쟁, 예고편을 보고 감히 빠져 들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극장에서 보고 싶었는데 아쉽게도 집에서 과자를 냠냠 쩝쩝거리며 봤습니다^^;









제로드와 일레인 커플은 친구 '테리의' 생일파티에 초대받아 LA로 향하게 됩니다. 최고급 펜트하우스 '더코브'에서 황홀한 파티를 즐기던 찰나 일레인은 제로드에게 임신사실을 알리게 됩니다.

제로드는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모두들 잠이 들게 됩니다. 새벽 4시, 강력한 빛에 의해 하나둘 눈을 뜨게 됩니다. 궁금증을 참지 못한 친구가 거실의 블라인드 사이로 스며드는 빛을 보게 됩니다.

다음날 온대간데 없이 사라진 친구일도 모자라 창밖에는 거대한 함선에서 쉴 세 없이 외계물체가 날아오는데... 과연 제로드 커플과 테리커플은 무사할 수 있을까요? 지적이고 아름다운 빛 스카이라인 직접 확인하세요^^








 


스카이라인이라는 영화가 주는 충격은 영화 아바타를 볼 때와 비슷하다고 할 수 있겠네요. 아바타는 경이로운 모험과 새로운 사랑에 대한 충격인 반면 스카이라인은 외계생명체의 후폭풍을 가져다주네요. 

지구인들의 전쟁이 아닌 외계생명체와의 전쟁을 바탕으로 한 영화인데 북한의 연평도 도발 사건이후 북한에 이런 일이 일어났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인간의 나약함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영화인거 같습니다.

네이버 네티즌리뷰를 보면 이 영화를 비추천 하시는 분들이 더 많습니다. 그 이유는 영화의 스토리 전개와 엔딩을 보시면 공감하실 꺼라 생각합니다. SF 장르에서도 사랑이야기는 빠지지 않아 절박함과 생명존중을 일깨워 주었습니다.

SF 영화에 맞게 관객을 시선을 사로잡는 데는 성공 했으나 관객의 마음까지 휘어잡을 수 있는 능력은 부족했다고 봅니다. 영화를 보는 관점은 매우 주관적이지만 어쩔 수 없이 평가는 해야겠네요.

10점 만점에 5.5점을 드립니다. 콜린 스트로즈, 그렉 스트로즈 감독은  '스카이라인 2'를 위해 무엇인가 다 보여주지 않은 것 같습니다. 전편을 뛰어넘는 후편 '스카이라인 2' 기대해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이류(怡瀏)

댓글은 사랑입니다

  1. 아...왠지 관심이 가게 하시네요
    한번 봐볼까요? ㅎㅎㅎ

  2. 흠...5.5점...이라는 부분에서 망설이게 하네요. ㅋㅋㅋ

  3. 내용보다도 화면에 압도 될 것 같아요,, 너무 환상적인데요